[TEN 공연] 뻔한 건 지겹다고?…토론의 향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뻔한 소재가 아닌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등장했다. ‘신인류의 백분토론’과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그것이다.

두 작품은 관객에게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다르지만, 약 100분 동안 무대 위에서 배우들이 쏟아내는 방대한 대사를 ‘토론’의 형식으로 풀어냄으로써 연극 무대에서만 볼 수 있는 즐거움과 감성을 전한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공연장면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공연장면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 ‘신인류의 백분토론’

최근 방송가에서 부는 ‘인포테인먼트’의 열풍을 무대로 옮겨 왔다는 평을 받고 있는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창조론과 진화론을 주제로 토론을 펼친다. 관객들에게 방대한 지식의 향연으로 이끄는 것은 물론 리얼한 토론현장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선정작’으로, 실제로 한 방송의 백분토론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지난 공연에서 전석 매진과 함께 평균 객석점유율 102%를 기록하는 등 대학로의 새로운 흥행 열풍을 이끌어내며 믿고 보는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저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 작품은 일반 대중에게 다소 어렵고 묵직하게 생각할 수 있는 ‘창조론VS진화론’이란 주제를 소재로 해, 실제 TV 방송보다 더 리얼하게 구현한 무대에서 유익하면서도 치열한 토론을 100분 동안 풀어 나간다.

공연이 진행될수록 탁구공처럼 오가는 주장과 방대한 과학·종교 지식이 쏟아지는 것은 물론 창조론과 진화론 양측의 의견이 팽팽하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관객들은 그 어떤 책과 강의보다 더 집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다소 난해할 수 있지만, 그 안에서 관객들로 하여금 평소에 생각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지식들을 접하는 시간을 갖게 해 신선하면서도 차별성 있는 작품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공연장면 /  사진제공=(주)스타더스트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공연장면 / 사진제공=(주)스타더스트

◆ ‘그와 그녀의 목요일’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50대 중반의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펼치는 대화를 통해 인생을 진솔하게 논하는 작품이다. 지난 8일 진행된 1차 티켓 오픈에서 전체 예매 랭킹 1위에 등극하며 독보적인 흥행 열풍을 예고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 공연에는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 역에 윤유선, 진경이 나섰다. 매주 목요일마다 연옥에게 토론을 제안한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 역은 성기윤, 조한철이 각각 캐스팅돼 개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두 남녀가 펼치는 토론은 비교적 일상적인 주제에서 서로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가는 것에 주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민과 연옥은 역사, 비겁함, 행복 등 거창한 주제로 대화를 시작하지만 매번 사소한 싸움으로 번지고, 이 과정에서 그동안 서로 감추기 바빴던 속내가 드러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쳐 나간다.

무대 위에서 평범해 보이는 주제를 두고, 각각 자신의 의견을 풀어나갈 배우들은 방대한 대사량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상대 배우와 계속해서 대사를 주고받고, 제작진과 끊임없이 의견을 주고받는 등 막바지 공연 준비에 한창이라는 후문이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오는 7월 9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되며,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오는 27일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