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제훈 “단식 후 떡볶이…강렬함이 뇌를 자극해” 너스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컬투쇼'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컬투쇼’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제훈이 “영화 촬영 중 곡기를 끊었다”고 말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제훈·최희서가 출연했다.

이날 이제훈은 “극 중 단식투쟁을 하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탄수화물을 아예 끊었다”라며 “한 달 정도 쌀을 본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컬투는 “본 적도 없다고? 본 적은 있겠지”라고 놀렸고, 이제훈은 “본 적은 있지만 먹지 못 했다”라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제훈은 “단식 이후 떡볶이를 먹었다. 쌀떡이었다. 그 강렬함이 뇌를 자극하더라. 사람은 탄수화물을 먹어야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제훈이 열연한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영화다. 오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