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이효리 컴백, 누구보다 반갑다”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손담비,스페셜 라이어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이효리의 컴백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이효리가 나온 ‘무한도전’을 봤다. 정말 대단하다”고 웃었다.

그는 현재 연극 ‘스페셜 라이어'(연출 이현규)의 바바라 역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데뷔 후 첫 연극 도전으로 연기 내공을 쌓고 있는 중이다.

손담비는 “헬스를 정말 오래 했는데, 연극을 하면서 몸을 릴랙스(relax)할 수 있는 운동을 해야겠다고 느꼈다”며 지난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을 언급했다.

그는 “이효리는 정말 대단하다. 전문 요가 강사의 수준”이라며 “토요일 공연을 마치고 ‘무한도전’ 이효리 편을 챙겨 봤다”고 말했다.

이어 “유독 솔로 여가수들이 나올 때 더 반가운데, 이효리가 컴백한다고 해서 정말 기다려진다”며 “사실 언니가 도인이 되는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손담비는 거듭 “이효리의 컴백 소식은 정말 반갑고, 기다려진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드라마와 영화, 연극 등 연기 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손담비는 가수 컴백을 기다리는 팬들의 염원에 대해 “이효리, 엄정화 등을 보면서 조급함을 없애려고 한다. 가수로서 무대 위에 오르고 싶은 갈망은 늘 내 안에 있기 때문에 연기자로서 내공을 쌓은 뒤 혁신적인 음반으로 컴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