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일돌” 크로스진 신원호, ‘주간아이돌’부터 ‘뱃고동’까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 캡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 캡쳐

크로스진의 리더 신원호가 남다른 예능감으로 지난 일주일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신원호는 최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이어 SBS ‘주먹쥐고 뱃고동’까지 출연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남겼다.

‘주간아이돌’의 코너 ‘복면아이돌’에 ‘페이스 지니어스’로 등장한 신원호는 “SF9 로운과 아스트로 은우보다 원조 (얼굴천재로 불렸다)”며 “아시아 CF 모델 상을 받았고 공유 형, 이민호 형과 함께 드라마를 찍었다”라고 남다른 이력을 밝혀 MC 정형돈과 데프콘을 놀라게 했다.

신원호는 ‘우월한 유전자들’을 뜻하는 한중일 3개국이 모인 다국적 그룹 크로스진의 리더 신으로, 드라마 및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본명으로 활약 중이다.

특히 공유와는 드라마 ‘빅’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고 최근에는 전지현, 이민호와 함께 ‘푸른바다의 전설’을 찍으며 배우로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얼굴 상위 0.1% 심신안정을 주는 힐링 비주얼에 186cm의 황금비율 모델미까지 장착한 ‘얼굴천재’로, 대형 멍뭉이같은 비글미가 입덕 포인트인 반전 매력의 소유자로 소개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신원호는 “크로스진으로도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까 다시 6명이서 나올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고 전하며 크로스진의 ‘Black or White’에 맞춰 섹시하고 파워풀한 댄스까지 선보였고, MC들은 “이런 풋풋함이 필요하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하며 무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지난 주말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예능 선배’ 육중완도 당황시키는 당돌함과 에능감으로 또 다른 신원호만의 매력을 드러낸 시간이었다.

신원호는 아침 보양식 ‘뜸부기 갈비탕’을 놓고 이상민의 깜짝 제안으로 육중완과 다시 한 번 퀴즈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에 눈이 반짝인 그는 육중완에게 “형, (집 안에 가서 퀴즈 정답) 보고 와요”라고 권하고 그가 집에 들어간 사이 잽싸게 퀴즈를 맞추는 데 성공하며 이상민과 아침을 먹는 데 성공했다.

신원호의 장난기 가득한 예능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농어를 잡으러 가는 차 안에서 크로스진의 ‘나하고 놀자’를 틀고 “노래 좋은데?”라고 칭찬하는 육중완에게 “형 일부러 그러는 거죠? 카메라 꺼지면 또 딴소리 하려고”라고 몰아가 그를 심하게 당황하게 만드는 가 하면, 틴탑의 니엘과 함께 알고 보면 방송 후배인 육중완을 놀리며 연신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양한 반전 매력을 발산하며 지난 한 주간도 맹활약을 이어간 ‘원조 얼굴천재’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신원호는 현재 타쿠야와 함께 JTBC2 ‘양세찬의 텐2’에 고정 출연 중이며, 그룹 크로스진의 새 앨범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