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오연서, 다시 시작된 월담…주원도 함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예고 영상 캡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예고 영상 캡쳐

‘엽기녀’ 오연서의 월담이 다시 시작됐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측은 19일 혜명공주(오연서)의 월담 길을 함께하고 있는 견우(주원)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오늘(19일) 방송될 13, 14회의 한 장면으로 견우가 그녀에게 손을 건네는 모습만으로도 간질간질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의 진심 어린 표정과 조심스레 맞잡은 손에선 전과 다른 오묘한 기운이 감지되고 있는 것.

무엇보다 이는 그동안 궁궐의 담을 출입문 드나들 듯이 능숙하게 넘었던 혜명공주가 누군가의 도움으로 담을 넘는 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또한 “앞으로는 절대 월담하지 말고 공주답게 품행을 단정히 하신다고 약조해 달라”며 당부했던 견우가 그녀의 이런 행동을 돕고 있기에 더욱 호기심이 발생하는 상황.

과연 혜명공주가 이번에 월담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지, 견우는 왜 부탁과 달리 그녀를 돕게 된 것일지 오늘(19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