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데뷔 19주년 콘서트 ‘성료’..김동완 부상투혼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신화 / 사진제공=신화컴퍼니

신화 / 사진제공=신화컴퍼니

그룹 신화가 한 여름 밤을 뜨겁게 달궜다.

올해 데뷔 19주년을 맞이한 신화는 지난 17일, 18일 이틀간 잠실종합운동장 내 보조경기장에서 데뷔 19주년 기념 콘서트 ‘2017 SHINHWA SUMMER LIVE <MOVE>’를 열고 2만여 명의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2005년 6월 이후 약 12년만에 진행되는 야외 콘서트인 만큼 현장에는 이틀간 2만여 명의 팬들이 참석해 신화의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한 폭죽과 레이저쇼에 신화의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공연장의 열기를 더했다.

신화는 ‘YO!’, ‘Oh!’, ‘Hurricane’을 연이어 부르며 오프닝을 장식, 신화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띄웠다. 무엇보다 멤버 김동완은 현재 부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무대를 열정적으로 소화해 팬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들은 지난 1월 발매한 정규 13집의 타이틀곡 후보에 올랐던 수록곡 ‘SUPER POWER’의 무대를 최초 공개해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신화의 대표곡들을 어쿠스틱 메들리로 준비,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하며 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신화는 “오랜만에 야외에서 공연을 하는데, 팬 여러분들의 뜨거운 함성과 열기 덕분에 더욱 신나게 공연을 할 수 있었다. 데뷔 19주년이 오기까지 변함없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