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안길강, 지현우 이중생활에 ‘충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 캡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 캡쳐

‘도둑놈, 도둑님’ 안길강이 이정은과 견해 차이로 산운율의 배신자가 됐다.

1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12회에서는 충격에 휩싸인 장판수(안길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판수는 홍일권(장광)의 집무실에 도둑 J가 나타났다는 권정희(이정은)의 말을 듣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애타게 찾고 있는 지도를 누군가 훔쳐갈 수 있다는 불안감에 권정희는 “이렇게 미적거거릴 때가 아닌 것 같습네다. 장씨하고 제가 거기 들어가봐야겠시오”라고 말했고 이에 장판수는 “아니 들어가서 어쩌려구요? 너무 위험합니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혀 날선 대립을 벌였다.

소극적인 그의 자세에 격분한 권정희는 “장씨 이제 와서 발을 빼자는 것이요? 그러니까 당신이 비겁자라는 거이야! 아니 사실은 배신자지!”라고 거침없이 독설을 날려 장판수의 말문을 막히게했다. 이렇듯 두 사람은 한치의 물러섬 없는 신경전을 계속 벌이며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후 장판수는 홍일권의 집무실에서 발견된 수상한 물건을 가지고 오송식(이상우)에게 찾아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오송식은 “이거 내가 만든 카메란데요? 똘목이가 한 두 번 가져갔어요. 신기하다꼬 지 달라카하대요”라고 답했고, 장판수는 예상치 못하게 아들 장돌목(지현우)의 이름을 듣게 되자 당황함에 말을 잇지 못했다.

곧이어 오송식이 바닥에 던진 공에서 도둑 J의 표식을 보게 된 장판수는 그 정체가 장돌목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큰 혼란에 빠졌다. 이처럼 도둑 J의 정체를 알게 된 장판수와 이를 숨기려는 장돌목 사이에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 또 다른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며 보는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