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송커플’ 송혜교·송중기, 발리에서 목격? 中서 열애설 제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송중기, 송혜교 / 사진=웨이보 캡처

송중기, 송혜교 / 사진=웨이보 캡처

배우 송혜교와 송중기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시나닷컴 등 중국 언론은 지난 16일 송중기와 송혜교의 열애 의혹을 보도했다. 최근 두 사람이 시간차를 두고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고, 두 사람에 대한 목격담이 소셜미디어에 확산되고 있다는 내용이다.

송중기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발리에서 휴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열애설을 제기한 네티즌들은 송혜교가 지난 4일 먼저 발리에 도착했고, 송중기와 함께 시간을 보낸 뒤 15일 출국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이 매니저, 친구들과 함께 묵었다는 숙소 이름까지 거론됐다.

반면 실제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은 공개되지 않았다. 서로 다른 날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찍힌 영상이 퍼져나갔을 뿐이다. 송중기는 검은색 모자에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했고, 송혜교로 추정되는 여성은 밀짚모자를 깊게 눌러 썼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이미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에서 송중기와 송혜교가 함께 쇼핑하고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교제 중이라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당시 송혜교 소속사는 “함께 작품을 마친 친한 동료이자 후배”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송중기 소속사 역시 “휴가차 식사를 같이 했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