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 신혜선 의심…재수사 본격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 캡쳐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 캡쳐

‘비밀의 숲’ 조승우가 신혜선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는 황시목(조승우)가 영은수(신혜선)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시목은 카페 아르바이트 생을 통해 박무성(엄효섭)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만났던 사람이 영은수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그는 영은수에 대해 다시 조사해보기 시작했다.

황시목은 영은수의 키를 가늠해서 창을 넘을 수 있는지 조사했고 신발을 유심히 살펴 보는 등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봤다.

특히 영은수의 아버지 영일재(이호재)의 병실을 찾아가 따님이 용의자와 직접적으로 관련됐다고 떠보는 등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