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샤넌 “노래 부르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샤넌 인스타그램

/사진=샤넌 인스타그램

샤넌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샤넌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과 함께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사막여우 가면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샤넌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노래 부르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어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됐다. 감사하고 좋은 시간이었다. 사막여우가 아닌 샤넌으로 예뻐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샤넌은 앞서 SBS ‘K팝스타6’에 출연하며 TOP4까지 진출,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 오늘(18일) 복면가왕을 통해 다비치의 시간아 멈춰라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고음과 안정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한편 샤넌은 하반기 컴백을 위해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