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시어머니 송옥숙 애교에 당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송옥숙의 애교에 당황했다.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32회에서는 변혜영(이유리)이 자신 때문에 다친 시어머니 오복녀(송옥숙)를 위해 수발을 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혜영은 자신 때문에 다친 오복녀를 위해 소금, 간장, 고추장 양념 장어구이를 사서 배달했다.

오복녀는 점심부터 아무것도 못 먹었다며 빨리 준비를 해달라고 했고, 차정환(류수영)이 이를 도와주려고 했다.

그러자 오복녀는 “아들은 엄마 옆에 좀 있어줘. 아니 엄마가 이렇게 아픈데 아까는 병원 앞에는 나를 내려놓고 없어져서. 혼자 택시타고”라며 엄살을 피우기 시작했다.

변혜영은 마지 못해 “어머니랑 말벗이라도 해드려”라고 하며 저녁을 차렸다.

이후 오복녀는 차정환에게 “아~ 생강도. 아들 나 이번에는 고추장 양념으로”라며 애교를 피우기 시작했고, 급기야 눈물까지 흘렸다.

이 모습에 변혜영은 당황했고, 차정환은 그런 변혜영의 마음을 아는 지 모르는지 마냥 고맙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