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1등 투어 최종 우승자…이광수 ‘명불허전 꽝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런닝맨’ 유재석이 하하와 전소민의 활약으로 최종 우승자가 됐다.

1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1등 투어 최종 우승자는 유재석이었다.

이날 유재석과 이광수는 막상막하 1위 후보로, 마지막까지 숨 막히는 스탬프 획득에 나섰다.

유재석은 하하, 전소민과 함께 게임 진행할 것을 선택했고 전소민의 마지막 활약으로 유재석 스탬프 획득에 큰 공을 세웠다. 앞서 전소민은 네발 뛰기 챔피언도 보지 못하고, 돈까스도 먹지 못하는 등 연이어  스탬프 획득에 실패했지만 마지막 활약을 펼친 것.

한편 이광수는 정혜성, 김종국과 따로 진행했다. 그는 명불허전 꽝손답게 스탬프 획득에 실패했고, 결국 최종 우승자의 자리는 유재석이 차지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