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VJ로 급 변신 “새삼 마음의 무게 느껴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런닝맨’ 전소민이 VJ로 변신했다.

1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유재석, 하하, 전소민이 세계 1위 네 발 달리기 챔피언 이토 켄이치를 만났다.

이날 세 사람은 이토 켄이치의 네 발 달리기를 함께 볼지, 따로 볼지 정했다. 하지만 함께 스탬프를 획득하지 못할 수도 있고, 다 같이 스탬프를 획득할 수도 있는 위험부담이 있었기 때문에 유재석과 하하는 따로 게임을 진행하자고 했다.

하지만 전소민은 다 함께 네 발 달리기를 보고 싶다며 계속해서 셋이 함께 하자고 했고, 결국 결국 게임은 따로 진행됐다.

사다리 타기를 한 결과, 전소민은 네발 달리기를 보지도 못하고, 스탬프도 얻지 못하게 됐다. 대신 전소민 담당 VJ가 네 발 달리기를 봤고, 전소민은 아쉬워했다.

담당 VJ는 전소민에게 카메라를 맡겼고, 갑작스럽게 VJ로 변신했다. 그는 “새삼 이 카메라를 매니까 마음의 무게가 느껴진다. 어제 전율미궁에서 얼마나 힘들었을지”라며 VJ를 따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