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사막여우는 샤넌 “韓 발음 인정 받고 싶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샤넌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샤넌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사막여우의 정체, 가수 샤넌이었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사막여우와 블랙잭스이 2라운드 대결서 맞붙었다.

청량한 음색으로 감탄을 자아낸 사막여우, 가왕 자리를 위협하는 블랙잭슨이 박빙의 대결을 펼친 가운데, 승리는 블랙잭슨에 돌아갔다.

아쉽게 탈락, 복면을 벗게 된 사막여우는 샤넌이었다.

어린 시절 영국 뮤지컬 ‘레미제라블’ 무대에 오르며 실력을 키운 샤넌은 한국에서 정식 데뷔하고, SBS ‘K팝스타’에 도전해 상위권에 오르는가 하면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해왔다.

샤넌은 “소속사 사장님이 아직 발음이 정확하지 않다고 하셨었다”며 ‘복면가왕’에서 완벽한 한국어 발음을 인정 받고 싶다고 고백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