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스티븐연 “봉준호 曰, 거짓말 잘하게 생겼다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영화 '옥자' 배우들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영화 ‘옥자’ 배우들 / 사진제공=MBC

배우 스티븐연이 영화 ‘옥자’ 캐스팅 이유를 스스로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옥자’의 주연 틸타 스윈튼, 스티븐 연, 아역배우 안서현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스티븐연은 한국어 연기가 어렵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어렵지 않았다. 제가 한국말을 잘못하는 것이 웃긴 것이었다”고 답했다.

또 그는 “봉준호 감독이 제가 거짓말을 잘하게 생겨서 캐스팅했다고 말했다”며 “그런데 미워할 수 없는 얼굴이라더라. 칭찬인지 욕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