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프듀101’ 값진 경험,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정세운 인스타그램

사진=정세운 인스타그램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참가 연습생 정세운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세운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 방송이 끝나고 지금까지 응원해주신 국민 프로듀서 여러분께 한번 더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이렇게 인사 드린다”고 운을 뗀 정세운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또 짧았던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국민 프로듀서 여러분께 잠시나마 인사드릴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노래하고 기타 치며 춤추는 것이 전부였던 저에게 ‘프로듀스 101 시즌2’는 정말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며 “기획사 퍼포먼스부터 ‘나야 나’, ‘내꺼 하자’, ‘불장난’, ‘오 리틀 걸(Oh Little Girl)’, ‘핸즈 온 미(Hands on me)’, ‘이 자리에’까지 그 어떤 무대도 잊을 수가 없고 감사하고 많은 것을 배운 값진 경험이었다”고 떠올렸다.

정세운은 “값지고 소중한 경험을 절대 잊지 않고 잃지 않고 하나하나 새겨 행동으로 음악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정세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꿈을 무조건 좇기보다는 지금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할 줄 알며, 즐기고 노력하겠다. 성공하려 하지 않고 성공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의젓한 면모를 보였다.

또 “항상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이 있었다는 것을 절대 잊지 않겠다.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하다. 좋은 음악으로 보답해드리겠다”고 거듭 감사 인사와 각오를 전했다.

정세운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부드러운 음색과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호평받았다. 최종 순위 12위를 얻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