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장미인애 “연예인 악플 고통 대변한 것 뿐, 오해 풀리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장미인애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장미인애 / 사진제공=MBC

배우 장미인애가 열애설, SNS 논란 등에 입장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팩트체크 사실은 코너에서 장미인애와 농구선수 허웅의 열애설이 다뤄졌다.

두 사람은 앞서 열애설이 보도된 뒤, 이를 곧장 부인했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은 SNS 사진과 댓글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열애설을 확신했다.

그런데다 장미인애의 뜬금없는 발언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자신의 열애설이 정치적 이슈를 막기 위해 터졌다는 음모론을 제기한 것.

이에 일부 누리꾼들이 장미인애를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인신공격성 댓글을 남기자 장미인애도 그에 일일이 답하며 논란이 커졌다.

‘섹션TV’ 측은 장미인애 전 소속사 관계자와 연락을 취했다. 관계자는 “소속사를 나간 뒤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만 답했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장미인애와 통화를 나눴다며 “그의 입장은 악플로 고통받는 연예인들을 대변하다 일이 커진 것이라고 한다. 장미인애가 원래 성격이 걸걸해 친구들이 많다. 허웅과도 친한 누나 동생 사이일 뿐이며, ‘섹션TV 연예토신’을 통해 오해가 풀리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