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 출신 나율, 신곡 ‘시작은 설레임’ 사랑스러움 가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나율 '시작은 설레임 / 사진제공=제이지스타

나율 ‘시작은 설레임 / 사진제공=제이지스타

가수 나율(NAYUL)이 자작곡 ‘시작은 설레임’을 공개했다.

18일 정오 나율은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싱글앨범 ‘시작은 설레임’을 발매, 2년 만에 신보를 선보였다.

‘시작은 설레임’은 가벼운 비트로 그루브있게 표현한 도입부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특히 ‘아메리카노 같은 지루한 일상에서 라떼같은 일이 일어난 것 같아’라는 통통 튀는 가사는 ‘설렘’ 그 자체를 담아냈다.

나율은 Mnet ‘슈퍼스타 K7’에서 길민지란 이름으로 출연해 지난 2015년 4월 자작곡 ‘쏠로의 봄’으로 데뷔했다. 그는 MBC ‘위대한 탄생’의 파이널곡 배수정의 ‘두근두근 콩닥콩닥’, KBS2 ‘마음의 소리’ OST인 박정현의 ‘딱 좋아’ 등 작사 작곡에 꾸준히 참여하며 다양한 음악 활동도 펼쳤다.

나율은 ‘시작은 설레임’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