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도쿄 시내 한복판서 무릎 꿇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런닝맨' 송지효 / 사진제공=SBS

‘런닝맨’ 송지효 / 사진제공=SBS

‘런닝맨’ 송지효가 도쿄 시내 한복판에서 무릎 꿇은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시청자가 추천해준 여행지 중 단 1%만이 추천해준 곳으로 떠나는 국민추천 새 프로젝트 ‘1%의 어떤 곳’의 첫 번째 레이스로 음식, 사람, 장소 등 다양한 분야에서 1등을 찾는 ‘1등 투어’가 펼쳐진다.

일본에서 진행된 이번 레이스에서는 특히 ‘에이스’ 송지효의 활약이 돋보였는데, 최종 목적지와 가장 먼 곳에서 시작한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송지효는 팀을 이끌며 일본 곳곳을 열정적으로 뛰어다녔다.

심지어 미션을 위해 도쿄 시내 한복판에서 무릎까지 꿇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 미션 종료의 마지막 순간까지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며 최선을 다하는 송지효의 모습에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도 감동했다는 후문.

‘런닝맨’ 멤버들은 ‘세계에서 가장 가파른 롤러코스터’부터 ‘세계 기네스북 이색기록 보유자’와의 만남까지 성사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일본의 다양한 1등과 런닝맨 공식 에이스 송지효의 대활약상은 이날 오후 4시 50분, SBS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