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양세종, 영원한 비밀은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듀얼' / 사진제공=OCN

‘듀얼’ / 사진제공=OCN

OCN ‘듀얼’ 5화가 두 번의 명장면을 남기며 토요일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17일 방송된 ‘듀얼’ 5화에서는 살인 예고 타겟 최주식(조재완)이 결국 성훈(양세종)의 총구에 살해당하며 두 번째 살인을 막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리스트 제공을 담보로 목숨을 살려주기로 한 약속을 저버린 것. “난 약속 같은 거 한 적 없어”라는 성훈의 차가운 대사 한 마디가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또한 살해당한 최주식의 시신이 조혜(김정은)가 있는 1층 바닥으로 떨어지는 장면이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60분에 걸쳐 두 번의 대치 장면이 등장하며 또 하나의 명장면을 선보였다. 먼저 성준과 성훈이 베일에 싸인 리스트 파일을 사이에 두고 양보없는 대결을 펼쳤다. 전운이 감도는 대치 상황 끝에 결국 성준이 리스트를 손에 넣고, 두 번째 예고 살인이 벌어진 투견장을 유유히 떠나며 비밀을 해결할 열쇠에 한 발자국 다가섰던 득천(정재영)과 성준 일행은 다시 한 번 위기에 봉착했다.

또한 득천과 조혜가 으슥한 야산에서 대치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딸의 흔적을 쫓아 온 득천은 같은 발자취를 따라 온 조혜의 포위망이 자신을 좁혀오자 총구를 겨눈 것. 급기야 동료 형사 이형식(윤경호)을 인질로 잡아 인질극을 펼치며 조혜팀의 추적을 따돌렸다. 과연 득천과 성준은 속을 알 수 없는 조혜의 추격을 완전히 뿌리치고 비밀을 파헤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18일 방송되는 6화에서는 기억의 퍼즐을 맞추기 시작하는 성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어렴풋이 기억을 되살린 성준은 과거 미래(서은수)의 어머니와 만났던 순간을 떠올리며 사건에 한 발짝 다가서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형사 신분의 득천이 성준의 탈출과 도주에 깊이 연관되어 있음을 안 검찰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조혜를 질책한다. 앞으로 성준이 어디까지 기억해 낼지, 조혜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로, 자신과 똑같이 생긴 연쇄 살인마로 인해 누명을 쓴 성준과 형사의 딸을 납치한 살인마 복제인간 성훈, 이들로 인해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형사 득천이 복제인간의 비밀에 다가서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또한 국내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 월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폴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