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님’ 서주현, 지현우·김지훈과 본격 인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도둑놈 도둑님' 포스터 / 사진제공=MBC

‘도둑놈 도둑님’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이 11회에서 자체최고시청률 12.1%(닐슨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10회 방송에서 기록했던 종전 자체최고시청률인 11.9%보다 0.2%P 소폭 상승한 수치로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

‘도둑놈 도둑님’은 친일파의 후손과 독립운동가 자손의 대비된 삶의 모습을 그려내며 ‘현실 반영 드라마’로 호평을 받으며 시청률이 연속 상승하고 있다. 주인공들의 어린 시절부터 꼼꼼하게 이야기를 전개하는 등 인물들의 삶을 설득력 있게 그려나가고 있어 더욱 인기를 얻고 있다는 평이다.

11회에서는 서울중앙지검 특별 수사관이 된 강소주(서주현)가 서울로 오게 되면서 한준희(김지훈)-장돌목(지현우) 형제와 각각 인연을 맺으며 본격적으로 새 국면을 맞게 된 이야기가 펼쳐졌다.

강소주는 준희-돌목 형제와 각각 오해로 시작해 인연을 맺기 시작한다. 준희를 기득권의 편을 들며 앞장서는 부정검사로 오해한 강소주는 특별 수사관 제안에 놀랐지만 자신의 진가를 알아본 그에게 호기심을 느끼고 제안을 받아들이게 된 것.

한편 장돌목을 소매치기로 오해한 소주는 다짜고짜 급소를 공격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둘은 서로를 알아보며 오해를 풀었고, 인형뽑기를 같이 하는 등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본격 로맨스가 시작될지 궁금증을 더해가고 있다.

서로의 아픔과 사연을 간직한 소주-돌목-지현 세 주인공의 좌충우돌 삼각관계를 예고하며 흥미를 더하고 있는 ‘도둑놈도둑님’은 앞으로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주요인물 윤화영(임주은)이 가세하며 또 한 번의 시청률 상승이 기대된다.

대한민국을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룬 ‘도둑놈 도둑님’의 12회 방송은 1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