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희, 아역 벗고 이젠 로맨스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진지희, 이재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진지희, 이재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진지희가 달달한 로맨스 연기를 보여줬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20회에서 하세(진지희)는 ‘남자친구가 생기면 여자들이 하고 싶어하는 로망 리스트’라며 재동(이재진)의 머리를 묶어주고 화장을 시켜주려 하는 등 가족들 몰래 집에서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겼다.

재동은 이런 하세의 행동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다 기습 뽀뽀로 첫 입맞춤까지 하게 됐다.

데뷔이래 첫 로맨스 연기 도전으로 화제를 모았던 진지희는 갑작스런 입맞춤에 당황한 하세를 통해 연애 초기의 설레임과 풋풋함을 그대로 그려냈다.

과연 하세와 재동이 언제까지 가족들을 속인 채 몰래 연애를 이어갈 수 있을지, 두 사람의 러브라인 전개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