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공감 백배 ‘단짠 사랑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KBS2

배우 민진웅이 짠내와 단내를 오가는 사랑꾼에 등극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에서는 변준영(민진웅)이 아내인 유주(이미도)를 향한 못 말리는 ‘단짠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앞서 변준영은 긴 공시생활을 끝내고, 당당하게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며 누구보다 행복한 신혼생활을 기대케 했다.

변준영은 임신한 아내에게 어느 때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였고, 가족들의 눈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평소 좋아하는 음식을 따로 챙겨주는 등 팔불출의 면모를 보였다.

이후 아내의 병원 정기 검진 날에도 변준영은 당연히 동행하겠다며 달달한 남편의 표본을 보여줬다. 또한 당사자보다 더 바짝 긴장한 변준영의 모습은 아내를 향한 극진한 사랑을 드러냈다.

반면 아내가 회사일 때문에 정신없어 하자, 변준영은 아내의 일을 아무 것도 도와줄 수 없는 현실에 그저 속상하고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민진웅 표 공감 연기가 호평을 얻고 있다. 민진웅은 장남이라는 부담감과 공시생이라는 굴레 속에서 사는 보통 사람 변준영을 일상 연기로 소화해냈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