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진짜 도둑 잡는 도둑들의 이야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도둑놈 도둑님' 캡처 / 사진제공=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 사진제공=MBC

‘도둑놈 도둑님’ 속 지현우가 진짜 도둑을 잡기 위한 길에 한발짝 다가섰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홍일권(장광)가를 잡기 위한 길에 한발짝 가까이 가는 도둑 제이(J) 장돌목(지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문그룹 회장 홍일권이 손주 이윤호(한재석)에게 자신의 재산을 물려주는 과정에서 세금을 탈루하려는 움직임을 포착한 장돌목이 과감하게 홍일권에게 접근, 정보를 캐내는 모습이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졌다. 무엇보다 레스토랑 직원으로 변장해 홍일권의 지갑을 훔쳐 각종 정보를 캐내는 장면은 보는 이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자칫 잘못했다간 모든 게 수포로 돌아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 이어졌기 때문. 장돌목에게 “손님이 부르는데 눈도 안 마주치느냐”고 호통치는 홍미애(서이숙)에게 “직원 교육을 잘 하겠다”고 말하며 위기를 모면하는 허종범(쇼리)의 재치가 빛을 발했다.

‘제이’의 활약은 계속됐다. 종범과의 환상의 궁합으로 홍일권의 집무실 진입, 비밀의 방에 숨겨진 금고를 찾아내는데 성공한 것. 방송 말미에는 비상벨이 울리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금고를 여는데 집중하는 장돌목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과연 금고털이에 성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이’가 활개를 치는 사이 ‘제이’를 잡기 위한 장돌목의 형 한준희(김지훈)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현직 검사에게도 당당하게 맞서 싸우는 강소주(서주현)를 자신의 수사관으로 임명하고 본격적인 ‘제이’ 사냥에 나선 것. 여기에 강소주가 장돌목이 사는 ‘산운율’에 입성하면서 세 사람의 얽히고 설킨 운명의 장난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대학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가 돌아온 윤화영(임주은)과 한준희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흐르는 모습이 확인됐다. 오랜만에 만난 윤화영에게 주려고 준비했던 선물을 결국 전하지 못한 채 뒤돌아서는 한준희의 모습과, 그런 한준희의 마음을 훔치기 위해 질투심 유발 작전을 펼치는 윤화영의 모습이 교대로 보여지면서 둘의 러브라인에 시선이 모인 것. 한준희를 윤화영의 과외선생 이상으로는 대하지 않는 윤화영 부모의 모습은 두 사람의 앞날에 펼쳐질 고비를 예측하게 했다.

이로써 ‘도둑놈 도둑님’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도둑님’으로 불리며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거대 세력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도둑놈’ 장돌목과 아버지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산운율에 입성한 강소주, 여기에 결코 평탄하지 않은 길을 걷고자 하는 한준희까지. ‘도둑놈 도둑님’은 예측할 수 없는 반전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