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낙타 “‘유희열의 스케치북’ 첫 출연, 버킷 리스트 이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최낙타 / 사진제공=유어썸머

최낙타 / 사진제공=유어썸머

싱어송라이터 최낙타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첫 출연했다.

가수 이석훈, 존박, 에디킴과 함께 ‘위험한 오빠들’ 특집으로 진행된 17일 방송에서 최낙타는 마지막 출연자로 등장했다. 최낙타는 첫 출연에 대해 “버킷 리스트 같은 무대다. 이렇게 빨리 오르게 될 줄 몰랐다”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고막 남친’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묻자, “데뷔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인터넷에서 어떤 분이 제 음악에 대해 고막 남친이라고 한 것을 보고 센스 있는 표현이라고 생각해 쓰기 시작했다.제가 처음인지는 모르겠지만 스타팅 멤버는 되는 것 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기타 전공자이기도 한 그는 수준급 기타 실력을 공개해 방청객의 환호를 받았다, 이에 더해 유희열의 요청으로 지금의 최낙타를 있게 해준 곡인 ‘얼음땡’을 기타 연주에 맞춰 들려주었다. 토크 후 타이틀 곡인 ‘Grab Me’로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지난 4월 정규 앨범 Part 1 [조각,하나]를 발표한 최낙타는 각종 공연과 페스티벌,라디오, 음악방송으로 종횡무진 하고 있다. 오는 8월 19일~20일, 26일~27일에는 총 4일간 왓에버(구. 벨로주)에서 단독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