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인천 여아 살해 사건..피의자는 치밀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17일 오후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을 추적했다.

지난 3월 평온하던 아파트 단지와 세 학교로 이뤄진 조용한 주택가에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17세 고등학교 자퇴생이 8세 여아를 살해한 사건이 그것이다.

17세 김 양은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가 살해한 뒤 집안을 청소하고 시신을 유기했다. 범행에 소요된 시간은 단 두시간이다. 경찰의 수사 결과, 피의자 김 양은 사전에 인터넷에서 ‘초등학교 하교 시간’ ‘완전 범죄 살인’ ‘혈흔 제거 방법’ 등을 검색했다. 범행 당일 변장을 하고 CCTV를 피해 옆 라인 아파트로 이동했다는 점 등은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다는 것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피해자 부모는 세상에 없는 아이를 떠올리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들이 더욱 견딜 수 없는 건 딸이 범죄의 표적이 된 이유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피의자 김 양은 “범행 동기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 “환청이 들려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이라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사건 당일 피의자 김 양의 행적을 쫓았다. 피해자와 동행했을 때는 자신의 옷이 아닌 엄마의 옷을 입고 여행용 가방까지 들었다. 이후 사건을 저지르고 확 달라진 옷을 입고 다시 나왔다. 사건을 취재한 한 기자는 “사전에 계획이 없었다면 이렇게 일사분란하게 처리를 할 수가 없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우발적인 범행, 그리고 평범한 체구의 17세 여자아이의 단독 범행으로 보기에도 이해하기 어려운 사건이었다. 아울러 정신 질환 때문에 우발적으로 살인을 했다는 것 역시 의문이 남는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들도 피의자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동아리 친구는 “활발하고 약간 독특한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김 양이 다닌 미술학원 원장은 “굉장히 열심히 하고 동아 부장을 했다”고 밝혔다.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다닌 바리스타 학원에서는 “그림 그리는 것을 자랑했고, 지나치게 적극적이라 수업에 방해가 될 정도였다. 질문을 하나를 하면 집요한 캐물었다. 정상인데, 조금 독특한 면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