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조승우, 의심의 화살은 신혜선에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 조승우가 혼란에 빠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는 박무성(엄효섭)이 카페에서 영은수(신혜선)를 만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황시목(조승우)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용의자의 재판을 맡았던 은수는 ‘살인 검사’라는 오명을 썼고, 시목은 진범 찾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시목과 여진(배두나)은 무성이 죽기 전 걸려온 전화가 서부지검 민원실이란 사실을 알았다. CCTV는 삭제된 상태였고, 은수는 이같은 상황에서 자신이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시목은 창준(유재명)과 팽팽하게 대립하며, 그를 향한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무성이 죽기 전 만난 사람도 그라고 생각했고, 카페 직원에게 사진을 보여주며 찾아 나섰다.

카페 직원은 창준이 아닌, 은수를 지목하며 “이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시목은 놀란 표정을 거두지 않았고 한 회는 끝이 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