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김소은, 한강 입수 연기의 달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소은이 “한강에서 빠지는 연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소은은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다른 배우들보다 많이 한 것이 있다”고 문제를 냈다.

그는 “유독 한강에 빠지는 연기를 자주 했다”며 “자살 소동을 벌이다 빠졌고, 조깅하다 빠지고, 자전거를 타다가 빠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모두 추운 날씨에 촬영했다”며 “춥고 깊었다. 얼음을 깨고 입수를 한 적도 있었다”고 주위를 놀라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