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정소민 향한 속내 ‘절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좋아하면 안되는 사람을 좋아하게 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미영(정소민)을 향한 마음을 털어놓는 중희(이준)의 모습이 담겼다.

중희는 이날 전 연인이자 정신과 의사를 찾았다. 미영을 향한 마음을 접을 수 없어서다.

앞서 중희는 미영에게 입을 맞춘 뒤 설렘을 느꼈고, 괴로워하며 자책했다. 아버지 한수(김영철)의 딸인 미영을 좋아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 그는 미영을 피했다.

중희는 미영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털어놓는 동시에 “이건 병이다. 하라는 건 다 하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