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송옥숙과 대립..’시월드’ 갈등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속 이유리가 본격적인 ‘시월드’에 입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계단 문 설치로 팽팽히 맞서는 변혜영(이유리)와 오봉녀(송옥숙)의 모습이 담겼다.

혜영과 차정환(류수영)은 결혼식을 마치자마자 차규택(강석우), 봉녀 앞에 섰다. 봉녀는 상기된 얼굴로 언성을 높였다. 주거 분리를 위해 계단에 문을 설치한다는 이유에서다.

혜영은 결혼 전 합의 아래 작성된 계약서를 내밀며 “제1항에 주거 공간 분리와 또 공간 분리를 위한 인테리어 공사에 합의한다는 조항이 있고, 지장을 찍으셨다”고 말했다.

당황한 봉녀는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였으나 차분하게 주장을 이어가는 혜영에게 이길 수 없었다. 정환은 엄마와 아내 사이에서 눈치를 봤고, 끝내 가족회의를 열기로 하고 상황은 마무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