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의 신’ 김설진, 춤을 예술로…감탄 연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현대무용가 김설진이 등장했다.

김설진은 1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다. 그는 제주도에서 진행된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에 이효리와 멤버들의 춤 선생님으로 등장했다.

김설진은 먼저 이효리와의 인연에 대해 “메시지가 와서 ‘왜 이효리가 연락을 했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Ment ‘댄싱9’을 보고 팬이 됐다. 배우고 싶어서 먼저 연락을 했다”고 회상했다.

멤버들은 김설진에게 “먼저 춤을 보고 싶다”고 제안했다.

김설진은 즉석에서 ‘청춘’이란 곡에 맞춰 안무를 선사했다. 유재석, 이효리는 “즉석에서 어떻게 저렇게 하는 것이냐”고 놀랐고, 하하는 “춤이 아니라 예술”이라고 감탄했다.

이후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즉흥 댄스에 도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