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양정아, 악행의 끝은 어디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의 스토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빠른 스토리 전개로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는 17일 긴박한 스토리로 시청자와 만난다.

앞서 스토커와 정면으로 마주한 민들레(장서희)는 그를 사주한 인물의 정체를 밝히려고 했다. 스토커가 입을 열려고 하는 순간, 밖에 경찰이 있다는 걸 알게 된 스토커는 민들레의 목을 졸랐고 결국 들레는 정신을 잃고 말았다.

제작진은 스토커가 큰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한 장면을 공개해 과연 생사의 기로에서 그를 사주한 인물이 누구인지, 구필모(손창민)에게 말을 해줄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둘을 지켜보고 있던 이계화(양정아)의 겁에 질려있는 표정도 담겨 그의 악행이 과연 세상 밖으로 드러날 것인지 역시 귀추가 주목된다.

또 재벌 3세인 신분을 숨기고 루비화장품 인턴으로 일하는 구세준(조윤우)은 인턴 동기인 강하리(김주현)에게 마음을 빼앗겨 고백을 할 예정이다. 세준과 하리는 천연화장품 시연회 과정에서 사군자(김수미)의 얼굴에 피부 트러블을 일으켜 군자가 입원하는 사태가 벌어져 회사에서 잘릴 위기에 처했다.

시연회 PT에서 자신의 손을 잡아준 하리에게 설렘을 느낀 세준은 위기에 처한 하리에게 동기애를 발휘한다. 이어 “너를 좋아하는 거 같다”고 마음을 여는데, 이를 세라박(김다솜)이 목격해 세 사람이 어떤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질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