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설운도·악동뮤지션, 버스킹 출격..특급 컬래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오빠생각'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오빠생각’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설운도와 듀오 악동뮤지션이 버스킹에 나섰다.

설운도와 악동뮤지션은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 출연해 그간 보여주지 않은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특히 이들은 신촌 한복판에서 세대와 장르를 초월하는 컬래버레이션으로 길거리 영업에 나섰다.

악동뮤지션은 모자와 선글래스를 착용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소개했지만, 거리의 시민들은 “악동뮤지션”이라고 외치며 알아챘다.

악동뮤지션은 설운도의 ‘사랑의 트위스트’를 선곡해 분위기를 띄웠다. 뒤를 이어 설운도가 등장해 더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방송 최초로 시도되는 악동뮤지션과 설운도의 컬래버레이션 버스킹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