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가 별거냐’ 남성진, 비뇨기과 찾은 속사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티캐스트

사진제공=티캐스트

배우 남성진이 절친한 친구이자 배우 최철호의 늦둥이 제안에 관심을 가졌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E채널 ‘별거가 별거냐’에서는 별거 중 독거노인처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온 남성진이 최철호를 만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최철호는 남성진의 유난스러운 성격이 혹시 갱년기 증상이 아닌지 궁금해졌고, 정확한 진단을 위해 그를 이끌고 비뇨기과를 찾는다.

최철호는 “방송을 보니 남성진이 이혼당할 것 같더라”며 “갱년기 증상 같기도 한데 우리 나이가 다 그렇지만 특히 남성진이 심한 것 같다”고 남성진을 당황하게 한다.

또 그는 “딸이 있으면 나을지도 모른다”고 남성진에게 적극적으로 늦둥이를 추천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결국 비뇨기과를 찾아 정밀 검사를 받은 두 사람. 반전 결과가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한다는 후문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