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서정연, 흥이라는 것이 폭발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배우 김희선과 서정연이 이토록 신난 이유는 무엇일까.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 동서 사이인 김희선(우아진 역)과 서정연(박주미 역)이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 노래방 현장을 공개했다.

김희선과 박주미는 ㈜대성펄프의 며느리들이다. 서정연은 첫째 며느리지만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의 눈 밖에 난 남편 때문에 집안에서 환대받지 못한다. 반면 비주얼, 성격 등 모든 걸 갖춘 둘째 며느리 우아진은 시아버지의 총애를 받으며 집안의 실권을 쥐고 있는 인물이다.

그러나 알아서 잘 하는 싹싹한 김희선을 미워할 수 없는 서정연은 극과 극의 상황에도 돈독한 친분을 자랑하며 좋은 동서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7일 방송될 2회에서 두 사람이 노래방에서 열창을 하며 흥을 폭발시킬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한껏 흥에 취해 있는 김희선과 서정연은 서로를 끌어안고 행복한 미소를 띄고 있다. 모든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듯 온몸을 리듬에 맡기고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즐기는 두 사람은 보는 이들의 스트레스까지 날려줄 해피바이러스를 발산하고 있다.

특히 마이크를 들고 춤을 추고 있는 서정연의 환한 얼굴과 머리가 헝클어진 채 잠시 숨을 고르고 있는 듯한 김희선이 인상적이다. 김희선의 모습에선 노래방을 얼마나 열정적으로 즐겼는지 짐작하게 한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김희선과 서정연은 촬영 전부터 기분이 한껏 업 돼 있었다. 촬영 전 신나는 분위기와 목을 풀기 위해 자신들의 애창곡을 불렀고 촬영하면서 정말 흥이 나서 현장 스태프들까지 어깨를 들썩였다”며 “두 사람의 노래방 씬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