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아들 집단 폭력 보도에 “심려 끼쳐 죄송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손하,최고의한방,제작발표회

윤손하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윤손하가 ‘초등학생 폭력 보도’에 입을 열었다.

윤손하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17일 “최근 불거진 SBS ‘8뉴스’에 보도된 초등학생 폭력 기사관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많은 분들의 우려를 낳고 있는 이 보도와 상황을 도저히 묵묵히 지켜볼 수 없어 실제 일어난 문제의 사실관계와 진행상황, 그리고 윤손하의 공식적인 입장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배경을 전했다.

소속사는 “첫 번째로 SBS 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 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르다”며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 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다.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방망이는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식 방망이”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됐다”고 덧붙였다.

또 문제 발생 이후 윤손하의 대처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소속사는 “무엇보다 해당 아이의 상태가 걱정되어 학교 측에 연락처를 물었고 학교 측으로부터 진위여부를 파악 후 원만히 해결 할테니 조금 기다려달라는 얘길 듣고 기다렸다”면서 “피해 아이 부모님 상황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었던 윤손하는 수 차례 연락을 했으나 받질 않았고 문자로 계속해서 사죄의 말과 아이의 건강상태 등을 물었습니다만 그 또한 묵묵부답이었다”고 말했다.

윤손하는 학교에서의 10여차례 있었던 진술조사와 조사위원과 변호사가 동석한 학교폭력위원회까지 성실히 임했고, 그 결과 이 문제는 고의적이거나 계획적으로 이뤄진 폭력상황이 아니며 해당 조치 없음의 결정과 화해와 양보에 관한 권고사항을 받았다.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한 아이의 엄마로서 그리고 인간으로서 제 아이가 소중한 것처럼 남의 아이 또한 소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사실이 이번 일이 단순히 아이들의 장난이었다는 가벼운 생각과 행동으로 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누구보다 해당 아이의 건강 상태와 부모의 마음을 걱정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애써왔다”며 “유명인이라는 저의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
거나 의도한적은 추호도 없다.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