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오늘(17일) 효리와 함께 춤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이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 방송을 17일 내보낸다.

약 3년 만에 ‘무한도전’을 다시 찾은 이효리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유재석을 압도했다. 박명수도 이효리 앞에서는 쩔쩔매며 다시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제주도의 전원생활 속에서 매일 오전 5시에 일어나 요가수련에 전념을 한 이효리는 실제 전문가 수준의 고난이도 요가 동작들을 선보이며 유연성 제로인 멤버들을 상대로 요가 수업을 진행했다.

요가 수업으로 몸을 푼 이효리와 ‘무한도전’ 멤버들은 현대무용가 김설진을 만나 기존의 댄스 신고식에서 보여주던 정형화된 춤을 버리고 자신의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는 새로운 스타일의 춤을 배웠다.

멤버들은 각자 춤과 어울리는 복장을 입고 등장했다. ‘행위예술 하는 솔비’, ‘빌리엘리어트의 어린 무용수’, ‘엔딩요정 장문복’ 등 독특한 패러디 의상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