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 미대오빠의 무한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속 기안84가 서툰 ‘미대오빠’의 무한도전을 보여줬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우기명 조소 제작기를 담았다.

기안84는 이날 자신이 그린 웹툰 주인공인 우기명을 실물크기로 만들었다. 이를 위해 그는 200kg의 찰흙을 준비, 제품 디자이너 후배의 작업실을 찾았다.

그의 작업은 시작하기 전부터 난항이었다. 두 사람은 찰흙을 옮기다 찰흙을 엎어버리는가 하면, 작업장으로 가는 경사로에서 200kg이나 되는 찰흙의 무게를 견디며 힘들게 작업장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우기명 조소의 자세를 정하고 곧바로 작업에 들어갔다.

우기명 조소 만들기의 첫 단계는 바로 철근으로 뼈대 만들기였다. 조소의 뼈대를 완성한 기안84와 후배는 점심을 먹으러 갔고 그 곳에서도 작품에 대한 대화를 끊임 없이 이어갔다.

기안84는 “하나의 생명을 탄생시키는 느낌”이라며 상기된 표정을 지었다. 힘겹게 얼굴을 만드는데 성공했고 진짜 사람 같은 형태에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기안84는 웹툰 ‘패션왕’이 성공 못하면 만화를 접으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다른 이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도 내게는 대단한 것”이라며 우기명을 향해 “앞으로도 잘해보자”고 다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