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교복입고 청춘물 찍고 싶어요”(인터뷰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박선호,인터뷰

배우 박선호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모델 출신답게 187cm의 훤칠한 키와 서글서글한 마스크가 인상적인 박선호는 의외로 숫기가 없다. 그러나 연기 이야기를 할 때면 180도 바뀐다. 더없이 열정적이다. 일에 있어서 누구보다 완벽을 추구한다. 하지만 친구들과 있을 때는 영락없는 애교장이란다. 수다 떠는 걸 좋아하고 사람을 좋아한다. 이처럼 극과 극 매력을 오가는 박선호는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하기 위해 한발자국씩 나아가고 있었다.

10. 평소 성격은 어떤 편인가?
박선호: 친구들에게는 정말 말도 안 되게 애교를 부린다. 그런데 평상시 일할 때는 그게 잘 안되더라. 선배들에게 다가가기가 힘들어서 편해지기까지 오래 걸리는 편이다. 하지만 최대한 노력은 하는 편이다. 그럼에도 ‘아임쏘리 강남구’ 차엽 형이나 ‘다시 시작해’에서 호흡 맞췄던 김정훈 형이랑은 정말 잘 지낸다. 제 장난을 정말 잘 받아주신다.

10. ‘다시 시작해’ 배우들과도 여전히 친하게 지내나 보다.
박선호: 아직까지 연락도 하고 자주 만난다. 특히 (김)정훈 형과 나이차이는 많이 나지만 정말 친구처럼 격 없이 지내고 있다. 형 성격이 벽이 없어서 제가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 많이 귀여워해주신다. 특히 정훈 형이 장난이 많은데, 제가 항상 진지하게 받아들여서 설명충, 진지충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하하.

10. 인터뷰를 하다보니 진지한 성격인 것 같다.
박선호: 맞다. 내가 생각해도 진지한 성격인 것 같긴 하다. 하하. 예능 욕심은 없지만 재미난 사람이 되고 싶다. 재미난 연기도 하고 싶다.

박선호,인터뷰

배우 박선호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10. 전작 ‘다시 시작해’나 ‘아임쏘리 강남구’ 모두 연령대가 좀 높았다.
박선호: 그래서 촬영 들어가기 전까지 부담을 많이 느꼈다. 하지만 선배들이 현장에서 편하게 대해주시고, 극중 나이처럼 대해주셔서 한층 가까워질 수 있었던 것 같다.

10. 일일드라마를 많이 했는데 청춘물 욕심은 없나?
박선호: 더 늦기 전에 교복을 입고 싶다. 1년, 1년 한해가 갈수록 얼굴이 달라지고 있더라. ‘연애세포’ 때랑 지금 얼굴이랑 비교하면 정말 다르다. 교복입을 수 있는 청춘물을 하고 싶다.

10. 25살이면 아직 어린 거 아닌가. 앞으로 입을 날 많은 것 같다.
박선호: 그렇긴 하지만 뭔가 조급하다. 청춘물 하면 정말 재밌을 것 같다. 또 개인적으로 달달한 로코물도 좋아하는데, 꼭 해보고 싶다. 최근에 KBS2 ‘쌈, 마이웨이’라는 드라마를 재밌게 보고 있다. 보면서 시청자 입장에서도 이렇게 달달한데 실제 연기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알콩달콩할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10. 인스타그램을 보니까 국내외 팬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더라.
박선호: 정말 감사하게도 많은 팬 분들이 편지와 함께 선물을 보내주신다. 특히 편지는 정말 길면 5~6페이지까지 된다. 특히 해외팬 분들도 한글과 외국어를 섞어가면서 써서 보내주시는데 감동이다. 사실 댓글만으로도 너무 힘이 되는데 이렇게 보내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다. 그래서 앞으로 더 잘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팬 분들의 응원이 힘이 많이 된다.

10. 본인만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박선호: 사람 냄새가 나는 것 같다. 선배들이 그랬는데, 저를 보면 연기하는 게 좀 부족하고 아쉬워도 너라는 사람이 되게 좋아보인다고 하시더라. 깨끗해 보인다고. 그래서 더 뭐라도 도움을 주고 싶고, 챙겨주고 싶다고 하셨는데, 그렇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