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 김선아, 첫 회부터 압도적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김선아가 첫 방송부터 압도적인 열연을 펼치며 호응을 얻었다.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는 강남 재벌가 며느리 우아진(김희선)의 완벽한 삶을 동경한 박복자(김선아)가 욕망을 품고 우아진의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의 간병인으로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는다. 미스터리한 간병인 복자는 상류사회 진출을 꿈꾸는 큰 야망을 가진 인물이다.

지난 16일 방송에서는 복자가 누군가로 인해 뇌진탕으로 사망한 사건을 시작으로,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복자가 태동의 간병인을 구하는 아진을 만나 면접에 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실은 태동이 재활치료를 다니는 피트니스에 청소부로 근무하며 그를 살피고, 아진과 대화가 통하기위해 기본상식부터 미술지식까지 철저한 준비가 있었다.

태동의 집에 머물게 된 복자는 볼륨있는 몸매로 어필하며 단번에 그의 마음을 사로잡고, 이는 첫째 며느리 박주미(서정연)의 신경을 건드렸다. 복자는 자신을 집에서 내보내려는 주미의 말에 싸한 표정으로 대꾸하는가 하면, 급기야 태동에게 입맞춤까지하며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처럼 김선아는 연신 낮은 자세로 김희선을 대하다 면접이 끝나고 나오자 마자 금세 싸늘한 표정과 꼿꼿한 자세로 걸었다. 서정연에게의 태세전환을 통해 초 단위로 바뀌는 표정과 몸짓 그리고 눈빛으로 시청자들을 순식간에 극에 빠져들게 했다. 또 김용건에게 입을 맞추고 짓는 묘한 웃음은 앞으로 김선아가 끌고 나갈 사건들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