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유시민 “고전 앞에 주눅 들지 말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알쓸신잡'

‘알쓸신잡’

‘알쓸신잡’ 출연진들이 책 읽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6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서는 강릉을 찾은 유시민·황교익·김영하·정재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교익은 “한국의 독서법은 대부분 ‘여기 있는 것은 진리야’라는 생각으로 외우듯이 흡입을 한다”고 말했다.

김영하는 “프랑스에서는 책은 정보나 가르침을 주는 것이 아니라 이야기할 거리를 주는 거라고 생각한다. 책을 안 읽어서 대화에 빠지면 재미없고 생각 없는 사람이 된다. 우리랑 다르다”고 설명했다.

황교익은 “첫 방송 나가고 나서 책을 읽겠다는 독자들이 많았다. 네루의 ‘세계사 편력’도 좋지만 난 유시민 작가의 ‘거꾸로 읽는 세계사’가 더 좋다. 역사에 대한 관점을 만들어줬다. 지난 것도 참고삼아 읽을 수 있지만 역사 공부를 위해서는 최근 역사서를 사는 게 좋다”고 전했다.

정재승은 “서점에서 길을 잃고 실패를 하면서 내가 좋아하는 분야는 이거구나, 이 사람이구나를 스스로 결정하는 과정이 독서다”고 했고, 유시민은 “우리가 밥을 먹을 때 황교익 선생님을 따라가면 안 된다. 검색도 하고 간판도 따라가고 여러 정보를 통해 실패도 해야 된다”며 “난 고전 앞에 주눅 드는 것이 보기 싫다. 왜 그 앞에 머리를 수그리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