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토니안·이재원, H.O.T 시절의 감동 재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재원과 토니안이 H.O.T 시절의 감동을 재현한다.

이재원과 토니안은 18일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 출연한다.

MC 박은혜는 “오늘은 왠지 하얀 풍선과 하얀 우비를 입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완전체 H.O.T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만갑’에서는 1세대 아이돌의 귀환을 알리는 이재원과 토니안의 특별한 무대가 공개된다. 둘은 H.O.T의 대표적인 인기곡 ‘캔디’와 ‘전사의 후예’에 맞춰 완벽하게 안무를 소화해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국민 아이돌’의 저력을 증명했다.

둘의 무대를 본 한 탈북 미녀는 “토니안이 그저 말만 잘하는 연예인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춤을 잘 추는 줄 몰랐다. 춤에 각이 있다”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희석·박은혜가 진행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북한 출신 새터민들이 출연해 남북 간의 화합을 모색하는 남북소통 버라이어티. 매주 일요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