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부터 오열까지”… 지창욱의 스펙트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지창욱

지창욱

지창욱이 극과 극을 오가는 폭넓은 감정연기로 찬사를 받고 있다.

SBS ‘수상한 파트너’에서 노지욱 캐릭터로 매력 포텐을 터트리고 있는 지창욱이 달달부터 오열까지 양극단을 오가는 미친 연기력으로 60분을 10분처럼 만들어내며 안방극장을 웃고 울린 것.

지난 15일 방송된 ‘수상한 파트너’에서 지욱(지창욱)과 봉희(남지현)는 드디어 설레는 연인이 됐다. 소중한 사람을 더 이상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을 깨달은 지욱의 간절한 고백에 마음 문을 열게 된 봉희. 이 가운데 지욱은 “넌 정현수란 사고를 당한 거고, 난 너와 함께 그 사고를 겪어낼 거야. 니가 날 밀어내도 마찬가지야. 그러니 결정해 은봉희. 이 모든 일을 따로 따로 겪을래? 아니면 함께 겪을래? 나는 너랑 같이 겪고 싶어” 라고 애틋하면서도 달달한 모습으로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떨리게 만들었다.

지욱은 또한 구남친에게 살해 위협을 받는 친구를 돕게 된 봉희가 걱정돼 그녀의 곁에 계속 동행하며 든든히 지켜주고 위로해주는 스윗한 보호자 면모로 설렘을 자극했다. 이와 함께 봉희에게 “오늘부터 1일해요”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 지욱은 시종일관 입가에 미소를 감추지 못하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물론 은혁에게 다정히 대하는 봉희를 질투하는 어린 아이 같은 반전 매력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이와 동시에 지창욱은 폭풍 오열 연기로 가슴 저릿한 장면을 만들어내며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 미래를 보는 의뢰인 소정하(서동원)를 통해 두 사람의 죽음이 예견된 가운데 한 사람은 바로 소정하 자신이었고, 남은 한 사람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던 상황. 그런데 그 인물이 바로 지욱에겐 가족 같은 소중한 존재이자 현수(동하)의 연쇄 살인 사건을 함께 조사 중이던 방계장(장혁진)임이 드러나며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지욱은 칼에 찔린 채 쓰러져 있는 방계장을 부여잡고 주체할 수 없는 눈물과 절규를 쏟아내며 극한의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이 장면에서 그는 충격과 슬픔에 휩싸인 감정선을 단숨에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흡입력 넘치는 열연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처럼 지창욱은 노지욱 캐릭터에 철저히 몰입해 세밀하고 깊이 있는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이날은 시작하는 연인의 설레고 떨리는 마음을 고스란히 담은 사랑의 감정부터 마지막 분노와 슬픔이 섞인 오열 연기까지 그동안의 연기 내공을 폭발시킨 인생연기로 최고의 명장면을 이끌어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