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만이 사랑한 ‘빨래’, 그 화려한 역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빨래' 주역들 /

사진=뮤지컬 ‘빨래’ 주역들 /

뮤지컬 ‘빨래’가 4000회를 맞이한다.

아름다운 음악과 깊이 있는 가사, 탄탄한 스토리로 무장한 ‘빨래’는 화려한 수식어 없이도 오픈런으로 12년째 공연 중이다. 수많은 대형 라이선스 뮤지컬과 창작 뮤지컬이 화려한 막을 올렸다가 소리 없이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가운데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이뤄낸 성과라 의미가 깊다.

‘빨래’는 서점 비정규직 직원 나영과 몽골 출신 이주 노동자 솔롱고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서민들의 팍팍한 서울살이와 사랑을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린다. 주변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그려내며 공감대를 형성, 외롭고 지쳐있는 우리들에게 웃음과 눈물 그리고 따뜻한 위로를 주는 작품이다.

2003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공연으로 시작, 2005년 초연을 올린 이후 평단과 대중에게 인정받으며 12년 동안 60만 명이 넘는 관객 수를 기록했다. 4000회 동안 여전히 예매 랭킹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각 25명 솔롱고와 나영을 포함, 전 배역 총 150여 명의 배우가 ‘빨래’와 함께했다. 이정은, 홍광호, 임창정, 정문성, 김종구, 이지숙 등 현재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이 거쳐 갔다. 지난 5월 27일 19차 프로덕션에서 빵 역으로 열연 중인 김지훈은 ‘빨래’에서 개인 1000회 공연을 기록했다.

지난 2009년부터는 서울 공연을 비롯, 투어 공연도 진행하며 전국에 있는 다양한 지역의 관객들과 만났다. 2012년 5월에는 한국을 넘어 일본 프로덕션과 MOU 체결, 처음으로 일본 레플리카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후 2015년에는 뮤지컬 빨래 10주년을 맞아 일본 투어를 진행, 일본 관객과 평단에 호평받았다.

지난해에는 일본에 이어 중국 무대에도 진출했다. 1월과 8월, 중국에서 한국 배우들이 한국어로 진행한 초청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초청 공연 당시 받았던 호평에 힘입어 올해에는 라이선스 공연으로 제작, 오는 23일부터 7월 9일까지 중국 베이징 다인극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빨래’의 19차 프로덕션이 동양예술극장 1관에서 공연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