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토즈’, 힐링 창작극이 온다..순정남 피오의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니토즈' 주역들/ 사진제공=소년

‘마니토즈’ 주역들/ 사진제공=소년

연극 ‘마니토즈'(연출 김선영)가 오는 17일 힘찬 발걸음을 뗀다.

‘마니토즈’는 마니토즈라는 뮤직 스토어를 배경으로 실제 인간과 똑같은 모습의 아바타가 등장하며 발생하는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진정한 삶과 사랑의 의미를 재조명한 창작 희곡이다.

극단 소년의 2017년 신작인 ‘마니토즈’는 과거의 상처로 인간관계를 맺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작곡가 신동욱이 운영하는 뮤직 스토어 마니토즈에서 만나게 된 사람들이 그 인연을 계기로 각자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거나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아낸다.

지난해 ‘대행업체’를 소재로 한 연극 ‘슈퍼맨닷컴’을 통해 전석 매진의 기록을 세우며 창단 당시 연극계의 초미의 관심을 집중시킨 극단 소년은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1기 졸업생들이 의기투합해 2015년 설립된 극단으로, 블락비 피오(표지훈)의 활동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극단이다.

‘마니토즈’ 역시 첫 번째 창작 희곡 ‘슈퍼맨닷컴’과 같이 티켓 오픈과 동시에 온라인 판매분이 전석 매진됐다.

이색 소재에 작품성까지 갖춘 창작 희곡 탄생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극단 소년의 단원이자 무대 위에서 연기를 펼친 배우진 역시 눈길을 끈다.

짝사랑하는 여인을 위한 단 한곡의 노래를 찾기 위해 마니토즈에 발걸음을 하게 된 국어 선생님 박용범 역에는 표지훈이 캐스팅됐다. 유쾌한 이미지의 그가 이번 작품에서 순정파 국어 선생님을 무대 위에서 과연 어떻게 표현해 낼지 관심이 쏠린다.

‘마니토즈’는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JTN 아트홀 2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