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요 둘이서’ 전소민 “꿈꾸는 남편상? 맞춰가려는 의지와 노력 있는 남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전소민/사진=SBS Plus '떠나요, 둘이서

전소민/사진=SBS Plus ‘떠나요, 둘이서’

탤런트 전소민이 꿈꾸는 남편상을 공개해 관심을 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떠나요, 둘이서’에서는 호랑이띠 동갑내기 절친 이채영과 전소민의 여수 우정 여행기가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전소민은 이채영과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내 인생을 걸만한 갑자기 남자가 나타난다면, 다음달에도 결혼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발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그녀는 “상대를 존중해주는 게 더 깊은 사랑의 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바라는 남편상은 우리의 관계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맞춰가려는 의지와 노력이 있는 남자”라고 덧붙이며 결혼관을 드러냈다.

이에 이채영은 “우리 둘 다 그런 남자를 만날 것이다. 다음 여행에는 꼭 둘이 아닌 이성과 같이 오자”라고 위로를 건넸고 전소민은 “넷이 오는 여행을 좀 더 앞당기기 위해서는 그런 남편상을 가진 남자친구와 먼저 오자”고 받아 쳐 웃음을 안겼다.

한편, 떠나요, 둘이서’는 연예계 절친 둘이서 떠나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계획부터 일정까지 오로지 둘만이 만들어가는 DIY 여행 프로그램. 특히, 셀럽들이 직접 여행을 기획, 설계하고 실행하는 과정을 가감 없이 전하면서 시청자들의 여행 욕구를 자극시킨다.

아름다운 여수 밤바다에서 펼쳐지는 전소민과 이채영의 ‘우정 여행’을 담은 ‘떠나요, 둘이서’는 오는 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