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흥부자댁 6연승 멈출 ‘음색깡패’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복면가왕’에 흥부자댁을 견제할 강력한 도전자가 나타났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흥부자댁’의 6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나선 실력파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대결이 펼쳐진다. 그 중 두 복면가수가 서로 다른 내공의 가창력을 과시하며 팽팽한 노래대결을 펼치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고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 복면가수는 안정된 호흡과 감성을 자극하는 목소리로 판정단으로부터 “공기 반 소리 반을 완벽히 구사하는 보컬”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노래 한 곡을 다른 음색과 창법으로 다양하게 소화하는 복면가수의 모습에 유영석은 “검과 방패를 모두 지닌 목소리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다른 복면가수는 진성과 가성을 오가면서도 안정적인 호흡을 선보여 “산소탱크로 불리던 박지성이 연상될 정도로 엄청난 폐활량이다”라는 평을 받았다. 매혹적인 음색으로 ‘밀당 호흡’을 제대로 보여준 그의 무대에 유영석은 “저 음색에 안 빠질 사람은 없다. 가왕이 가장 무서워해야할 위험인물이다”라며 ‘흥부자댁’을 위협할 복병으로 꼽기도 했다.

이날 ‘앙숙 케미’ 김구라와 신봉선이 어느 때보다 팽팽한 추리대결을 펼치며 재미를 더했다. 순수하고 담백한 음색을 뽐낸 한 복면가수의 연령대를 추리하던 중 예리한 추측을 앞세우며 치열한 설전이 오간 것.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던 두 사람은 급기야 ‘삭발’을 걸고 대결까지 펼쳐 목소리의 주인공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이밖에도 한 복면가수의 2배속 댄스에 맞서 god 박준형과 데니안이 2배속 칼군무 댄스에 도전, ‘1세대 아이돌’의 저력을 과시하며 관객들을 열광시키기도 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오는 18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