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윤박, 홍석천과 푸껫행…롤러볼 체험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윤박이 안방극장에 시원함을 선사한다.

17일 방송되는 KBS2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여름휴가 맞이 배우는 여행지 특집’으로 팀-현우의 ‘빨리 발리 투어’에 대적할 홍석천-윤박의 ‘꿈꾸는 푸껫, 푸껫몽’이 공개된다. 이어 홍석천과 윤박은 알차게 배우고 즐길 수 있는 푸껫을 소개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윤박은 여행 전부터 놀이기구 공포증이 있다고 밝힌 바 있어 그의 롤러볼 체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한 것 모았다. 이에 공개된 스틸 속 윤박의 모습은 롤러볼 체험에 대한 긴장감과 두려움을 넘어서 해탈한 표정까지 담겨 있어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윤박과 홍석천은 굴러가는 롤러볼 안에서 멘탈이 붕괴되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터트리게 한다.

이날 윤박과 홍석천은 회전 세탁기 같은 롤러볼 안에서 쉼 없는 비명과 아비규환의 모습을 보여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홍석천은 롤러볼에서 내리며 “빨래가 잘 됐어”라고 말해 스스로 세탁기 속에 들어간 빨래에 비유하며 기진맥진한 모습으로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

그런가 하면 처음에 누구보다 두려움에 떨던 윤박은 용기를 내 “한 번쯤은 타 볼만한 것 같아요”라며 놀이기구 재탑승에 나섰다. 이어 롤러볼 1인 탑승에 나선 윤박은 처음에는 착잡하고 긴장한 표정을 짓더니 이내 괴성을 지르다가 금세 손을 흔들며 놀이기구 허세를 부르는 등 한결 여유로운 모습으로 롤러볼 마니아로 변신했다. 윤박은 어린아이처럼 함박 미소를 띄우며 “이제 안 무서워요” 라고 자신 있게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윤박과 홍석천의 스릴 넘치는 롤러볼 체험이 펼쳐질 ‘꿈꾸는 푸껫, 푸껫몽’은 오는 토요일 밤 ‘배틀트립’에서 공개된다. 오후 9시 1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