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명수 “딸 민서, 평생 남친 안 데려왔으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우새' 박명수

‘미우새’ 박명수

박명수의 지나친 딸 사랑에 ‘미우새’ 어머님들이 발끈하며 ‘박명수 VS 母벤저스’의 2차대전을 발발시켰다.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박명수가 출연해 딸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풀어놓던 중 “딸이 평생 남자친구를 안 데려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딸바보 멘트에 어머니들의 눈빛이 번쩍였고, 이상민 어머니는 “그럼 (박명수씨는) 남의 귀한 딸은 왜 데려왔냐”며 일침을 가했다.

이상민 어머니의 촌철살인에 박명수는 순간 움찔했지만 곧 “딸 가진 부모는 처음에 다 반대할 것”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질세라 김건모 어머니도 “박명수씨도 아내 집에서 반대가 심하지 않았나?”라며 기습공격(?)을 했다. 이어 네 어머니은 본인들이 알고있는 ‘박명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샅샅이 폭로하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과연 네 어머니들에 의해 파헤쳐진 박명수 결혼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딸바보vs아들바보’의 입담 대결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오는 18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