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지상렬, 가는 곳마다 오연아 소개 ‘팔불출 등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집주인 지상렬이 ‘팔불출’에 등극했다.

16일 방송되는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집주인 지상렬과 방주인 오연아가 함께 첫 외출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지상렬은 오연아와 나란히 시장을 걸으며 세상 행복한 모습으로 ‘잇몸 만개’ 웃음을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상렬이 시장의 아주머니에게 자랑을 하듯 오연아를 소개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오연아는 스스럼 없이 시장 상인들과 오랜 지인처럼 인사를 하는 그의 모습이 마냥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상렬은 ‘낙지 호롱’을 파는 가게 주인에게 “(우리) 잘 지낼 것 같아요?”라고 물었고, “오래 가실 것 같아요~”라는 예상 밖의 대답이 돌아와 오연아는 당황해 그저 웃음만 지었다는 전언.

이어 오연아가 지상렬에게 ‘낙지 호롱’을 직접 먹여주는 모습까지 포착돼 첫 만남에서 ‘극과 극’의 모습을 보인 두 사람 사이에 과연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은 바닷가를 찾아 함께 회와 각종 해산물을 먹는가 하면, 지상렬의 단골 LP가게에도 방문해 서로의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고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발칙한 동거’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